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평년보다 따뜻… 노지감귤 꽃 '빼꼼'
16일 서귀포 중문 해안 과원서 개화 시작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4.16. 13:51: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올해 제주지역 봄 기온이 평년보다 따뜻해 노지감귤 개화 시기도 10일 이상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농업기술센터는 16일 서귀포 중문 해안지역 과원에서 노지감귤 개화가 시작돼 이달 말에는 서귀포 전 지역에서 개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이날 밝혔다.

서귀포 노지감귤 발아 상황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보다 7일, 평년보다 10일 빠른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기온은 지난해보다 1.1℃, 최근 30년간 평균기온보다 2.2℃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달 기온 역시 지난해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서귀포농업기술센터는 개화기부터 만개기까지의 기간이 5~7일가량 소요됨에 따라, 개화가 빠른 과원은 서둘러 방화 해충 및 잿빛곰팡이병 방제 작업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방화 해충(애넓적밑빠진벌레, 감귤꽃혹파리) 방제는 개화 초기 해충이 발생할 때 약제를 살포해야 한다. 잿빛곰팡이병 방제는 꽃잎이 떨어지는 시기에 맞춰 적용약제를 살포해야 한다.

서귀포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다행히 올해 늦서리 피해가 없었지만 개화기 이후 일조 부족·비 날씨로 인한 낙과, 병해충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농가들은 과원 상황을 파악해 방제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출신 백승근씨,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 제주도청 드론 동호회 실종자 수색 지원
제주도, 부처님 오신날 앞둬 코로나 확산 차… 치유음식 전문가 양성 과정 교육생 모집
제2기 여성친화도시 도민참여단 모집 (주)네오플 제주 아카데미 운영
"무분별 정비로 제주생태 보물 원형 훼손" 문 대통령, 김 총리에 "사회적 갈등 해소" 당부
[월드뉴스] 중국인구 ‘남초현상’ 여전… 심… 수백억 예산 투입에도… 전통시장 활성화 '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